2020년10월29일 (목) 14:1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스포츠 NEWS
 
ㆍ'무실세트 우승 도전' 흥국생명, 현대건설 꺾고 결승 진출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 선수단
 김연경 20점, 승리 이끌어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흥국생명은 컵대회 사상 최초로 무실 세트 우승에 도전한다. 흥국생명이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에서 결승전에 올랐다.

흥국생명은 4일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건설과의 대회 여자부 준결승전에서 3-0(25-22 25-21 30-28)으로 완승을 거뒀다.

조별 예선전과 조별 순위 결정전에서 무실 세트로 전승을 올렸던 흥국생명은 준결승전에서 무실 세트로 승리해 결승전에 안착했다.

흥국생명은 컵대회 사상 최초로 무실 세트 우승에 도전한다.

흥국생명 주포 김연경은 20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이주아는 블로킹득점 2개, 서브에이스 1개를 포함해 10점을 올렸다. 이재영과 루시아는 각각 9점을 기록해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날 흥국생명은 블로킹 수에서도 7-2로 우위를 점했다.

현대건설은 외국인 선수 루소(22점)와 양효진(10점)을 앞세워 결승 진출을 노렸지만, 흥국생명의 다양한 득점 루트를 막지 못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김연경의 화력이 1세트부터 터졌다.

김연경은 50%에 육박하는 공격점유율 속에서 50%의 공격성공률을 기록했다. 1세트에서만 10점을 몰아쳐 기선 제압에 앞장섰다.

흥국생명은 2세트에서 김연경을 앞세워 리드를 잡았지만,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조직력이 삐걱거렸다. 흥국생명은 16-18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이재영의 오픈공격과 이주아의 블로킹으로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이후 김연경의 오픈공격과 이주아의 블로킹 등으로 21-18로 달아났다. 이후 이주아, 김세영, 김연경의 고공폭격을 앞세워 2세트도 가져왔다.

승기를 잡은 흥국생명은 3세트 김연경의 활약에 힘입어 7-6으로 리드를 잡았다. 이어 루시아의 오픈 공격과 이주아의 속공 등으로 10-6으로 달아났다.

현대건설은 루소의 파상공세로 추격에 나섰다. 세트 후반에는 정지윤의 활약이 더해지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흥국생명에 김연경이 버티고 있었다. 김연경은 21-23으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3연속 득점에 성공해 역전에 성공했다.

흥국생명은 24-23 매치 포인트에서 듀스를 허용했지만, 결국 28-28에서 이다영의 오픈공격과 이주아의 서브에이스로 경기를 끝냈다. 

 


[2020-09-04 17:33:23]
이전글 '나란히 1승 추가' 1위 NC·2위 키움…LG 3위 탈환
다음글 '연장 10회 대타 출전' 최지만, 동점 적시타로 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