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01일 (목) 3:3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스포츠 NEWS
 
ㆍ'1위' 울산의 4연승이냐, '3위' 상주의 돌풍이냐…오는 25일 울산vs상주 대접전 예고
 
  울산 현대 특급 골잡이 주니오
 기성용 영입한 FC서울은 '디펜딩 챔피언' 전북 원정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선두' 울산 현대의 4연승이냐, '3위' 상주 상무의 돌풍이냐. 현대가 상무를 상대로 4연승에 도전한다.


울산은 오는 25일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상주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3라운드를 치른다.

울산은 이번 시즌 9승2무1패(승점29)로 2위 전북 현대(승점26)에 승점 3점 앞선 1위다. 7월 들어 3연승을 달리며 전북이 3경기 무승(2무1패)으로 주춤한 사이 선두로 치고 올라갔다.

득점 선두 주니오(15골)를 앞세운 전방 화력이 막강하다. 최근 3경기에서 무려 8골을 몰아쳤다.

 

부상으로 잠시 주춤했던 이청용도 어느새 정규리그 3골 1도움으로 울산의 에이스 역할을 하고 있다. 여기에 국가대표 풀백 수비수 홍철의 가세로 측면이 더욱 강해졌다.

상주의 상승세도 매섭다. 최근 리그 6경기 무패(5승1무)로 울산, 전북에 이어 3위(승점24)에 올라 있다.

울산전에서 승리할 경우 양강 체제를 깨고 선두 싸움에 본격적으로 합류할 수 있다.

상주에서 가장 주목할 선수는 풀백 강상우다. 공격수에서 측면 수비수로 변신한 뒤 5골 4도움으로 축구 인생의 전성기를 맞았다.

20세 이하(U-20)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준우승 주역인 오세훈도 교통사고로 인한 부상에서 회복한 뒤 4골 1도움으로 골 감각을 이어가고 있다.

 

상주는 지난 1라운드 울산전 0-4 대패에 대한 복수를 다짐하고 있다. 당시 시즌 개막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버스로 이동하던 중 교통사고로 울산전에 최상의 전력을 가동하지 못했다.

'디펜딩 챔피언' 전북은 2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 만난다.

최근 3경기 무승으로 부진에 빠진 전북은 여름 이적시장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출신 측면 공격수 모 바로우, 브라질 명문 코린치안스 출신 공격수 구스타보를 영입하며 전력을 보강했다.

자가 격리를 마친 뒤 팀 합류를 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서울전은 선발보다 교체로 나설 가능성이 크다.

 


▲기성용이 지난 2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 입단 기자회견에서 입단 소감을 밝히고 있다.

리그 3경기 무승(1무2패)으로 11위까지 추락한 서울은 유럽 생활을 정리하고 11년 만에 K리그 무대로 돌아온 기성용을 영입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발목 부상에서 회복한 기성용은 경기 감각을 올리는 데 시간이 필요해 8월에야 경기에 나설 수 있을 전망이다.

광주축구전용구장 시대를 연 광주FC(9위)는 25일 오후 8시 수원 삼성(10위)과 붙는다.

최근 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홈구장 변경 승인을 받은 광주는 잔여 시즌을 전용구장에서 치르게 됐다.

이창용의 결승골로 수원을 꺾고 7경기 무승에서 탈출한 성남FC는 25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으로 강원FC를 불러들인다.

강원은 승점 14점으로 7위고, 성남은 승점 13점으로 8위다. 

 

 

 


[2020-07-23 15:01:14]
이전글 故 최숙현 '나의 원수는 누구인가' 다이어리 최초 ..
다음글 추신수, 고의사구로 출루…텍사스 3연패 '탈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