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5일 (일) 19:3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전국네트워크
 
ㆍ횡성군, 안전 위험 큰 불법·부실 건설업체 실태조사 실시
 
  횡성군청
 건전한 건설시장 조성 기여 예상

[시사투데이 김준 기자] 횡성군은 오는 12월말까지 관내 건설시장의 건전한 시장질서를 교란하고 국민들의 재산과 안전에 문제를 야기할 수 있는 ‘불법·부실 건설업체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실태 조사는 국토교통부에서 통보된 자본금 또는 기술인력, 시설장비 기준 미달 혐의가 있는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소명자료를 제출 받아 서류심사 검토 후 필요 시 사업장 방문 조사를 통해 이루어진다.


특히 자본금 미달여부는 재무제표상의 부실자산, 겸업자산을 차감하는 방식으로 진행해 실자본금을 산출 조사한다. 기술인력 미달여부는 4대보험 가입, 기술자격증 사본, 근로계약서 등을 토대로 점검한다.


조사결과 건설산업기본법의 등록기준 미달로 부적합 업체로 판명되면 내년부터 청문절차를 거쳐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다.


횡성군 안전건설과 한영근 과장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건실한 건설업체의 참여기회를 더욱 확대시켜 건전한 건설시장 조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2019-11-11 16:31:51]
이전글 강원도, 춘천시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사업..
다음글 제1회 내설악 품은 인제 가을꽃 축제 성황리 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