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9일 (일) 7:2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국가하천 승격 지방하천 20곳..홍수 취약구간 점검
 
  환경부
 지방하천 후속 조치 이행상황 점검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환경부는 2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해 국가하천으로 승격되는 20개 지방하천에 대한 후속 조치 이행상황을 점검한다.

 

환경부는 기후변화로 지방하천의 홍수피해가 심각해짐에 따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8일 주요 지방하천 20곳을 국가하천으로 승격 고시했다. 올해 10월과 내년 1월 각각 10곳의 지방하천이 국가하천으로 지정된다.

 

환경부는 국가하천으로 승격되는 하천에 대한 홍수피해 예방을 위해 6월 21일부터 9월 20일 전에 유역(지방)환경청, 지자체가 함께 현장조사를 실시해 홍수 취약구간을 점검하고 공동 대응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승격 구간에서 지자체가 하천정비공사를 진행 중인 경우 이관 전까지 환경부, 유역(지방)환경청과 중요 결정사항을 공유하고 신규 하천점용에 대한 인·허가도 검토해 관리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체계를 구축한다.

 

승격구간 내 중요지점에는 CCTV도 설치한다. 국가하천으로 승격되는 지방하천 일부에도 올해부터 빅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AI) 홍수예보 체계를 구축해 집중 호우 시 관계기관에 신속히 제공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환경부는 국가하천 수위상승으로 배수영향을 받는 지방하천 구간에 대해서도 직접 정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구범 환경부 수자원정책관은 "승격하천, 배수영향구간 등 지방하천에 대해 각 기관과 긴밀한 대응체계를 구축해 홍수로 인한 인명과 재산 피해를 예방하고 승격하천의 인수·인계로 인한 업무 공백도 최소화할 것이다"고 했다.​ 


[2024-02-21 15:10:40]
이전글 4등급 경유차 조기페차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관계..
다음글 제주에 유네스코 후원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