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3일 (금) 3:0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좀목포사초·애기녹빛사초 식물 신종 발견
 
  좀목포사초
 
  애기녹빛사초
 우리나라의 식물을 집대성한 한국식물지 완성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좀목포사초, 애기녹빛사초 식물 2종이 발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최근 국내 주요 식물의 분류학적 연구 수행 중에 사초과 사초속의 신종 2종을 발견했다고 4일 밝혔다.

 

사초과는 벼과와 잎, 줄기 등의 형태가 비슷하고 종을 분류하는 가장 중요한 형질인 열매가 익는 기간이 2~3주로 짧고 익으면 열매는 떨어지고 잎만 남아 정확한 동정이 어렵다.

 

이런 이유로 2015년 이후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 발굴한 사초과 식물은 신종 3종인 물하늘지기·진도하늘지기·주름청사초, 미기록종 2종인 고창고랭이·바람개비하늘지기에 그쳐 최근까지 발견이 어려운 분류군이었다.

 

이번에 발견된 신종인 좀목포사초는 그동안 큰청사초로 잘못 알려졌던 종이다. 애기녹빛사초는 강원도 석병산에서 새롭게 발견된 종이다. 

 

좀목포사초는 열매의 중간이 오목하게 들어가는 특징 때문에 그동안 목포사초, 큰청사초와 비슷해 잘못 동정됐다. 연구진은 개화 시 개체크기가 10cm 정도로 작고 소수꽃차례가 짧으며 암꽃 인편에 까락이 발달하는 특징을 통해 새로운 종으로 구분했다.

 

애기녹빛사초는 석회암 지역인 강원도 석병산에서 발견됐다. 소수꽃차례의 꽃이 듬성듬성 달려 녹빛사초와 비슷하지만 꽃의 개수가 녹빛사초에 비해 6~9개로 많고 열매의 크기도 작아 신종으로 구분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우리나라의 생물 주권확보를 위해 자생하는 모든 식물의 분류학적 실체를 확인할 수 있는 한국식물지에 이번 결과를 반영해 완성할 예정이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대형 동물이나 식물의 신종발견은 매우 드문 경우로 이번에 발견된 신종 2종은 분류학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며 “사초과처럼 신종 발굴이 가능한 분류군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잠재적 활용 가치를 밝혀 생물산업에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2020-08-04 15:11:52]
이전글 제주·서남해 섬 30년간 미기록 식물 절반 이상 발견
다음글 덕유산국립공원서 발신기 미부착 반달가슴곰 한 마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