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9일 (화) 19:2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제주·서남해 섬 30년간 미기록 식물 절반 이상 발견
 
  신종 및 미기록 식물 발견지역 분석 결과(그래프)
 올해도 국내 미기록 식물 4종 자생 확인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제주도와 서남해 섬들에서 미기록 식물이 가장 많이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한반도 식물자원의 발굴과 식물다양성 연구’의 조사 핵심지역을 정하기 위해 최근 30년간 보고된 신종 및 미기록 식물의 발견 지역을 분석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제주도 77종과 서남해 섬 73종에서 전체의 50%가 넘는 150종이 발견됐다. 그 외 자연습지 28종, 석회암지대 15종, 동해안 14종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2007년부터 실시해온 ‘자생생물 조사발굴사업’에서 발견한 80종의 관속식물을 지역별로 분류할 경우에도 제주도 40종, 서남해 섬 11종, 그 외 자연습지 5종, 석회암지대 3종 순으로 많았다.

 
올해도 서남해 섬지역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미기록 식물 4종이 추가로 발견했다. 이번에 확인된 종은 지금까지 일본 고유종으로 알려진 넓은잎갯돌나물(Sedum yabeanum)과 중국 고유종으로 알려진 천공사초(Carex foraminata), 동아시아의 아열대 지역에 넓게 분포하는 붉은하늘타리(Trichosanthes cucumeroides), 푸른왕찔레나무(Rosa laevigata)다.


자원관 측은 제주도와 서남해 섬들에서 미기록 식물들이 집중적으로 발견되는 이유는 과거 기후온난기에 우리나라까지 북상한 남방계 식물들이 다른 지역에서는 소멸했지만 현재까지 소수 집단으로 남아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제주도와 서남해 섬들이 한반도 생물다양성의 핵심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이들 지역에 대한 정밀한 조사가 불충분했다. 향후 이 지역에 대한 생물다양성 조사를 확대해 시행할 예정이다”고 했다.​ 


[2020-08-03 10:55:51]
이전글 폐플라스틱 단가 하락 지속…재활용업체 회수·선별..
다음글 좀목포사초·애기녹빛사초 식물 신종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