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24일 (일) 8:2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교육
 
ㆍ교육부,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지원사업에 237개교 확정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4년제 138개교, 전문대 99개교 대상 1천억원 지원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코로나 시대, 교육부가 온라인 강의 질을 높이고 코로나19 방역, 실험·실습기자재 구매 분야의 투자를 지원하기 위해 1천억원을 투입한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지원사업’ 대상에 237개교를 확정해 22일 발표했다. 

 

앞서 교육부는 각 대학에서 제출한 세부점검을 토대로 4년제 138개교, 전문대 99개교 총 237개교에 대한 예산 지원계획을 확정했다.   

 

일반대는 가천대, 건국대, 광주대, 단국대, 동아대, 명지대, 배재대, 목포대, 부산대, 서울교육대, 서울대, 우석대, 원광대, 인천대, 조선대, 청운대, 평택대, 한국체대, 한남대 등이다. 전문대는 계원예술대, 광주보건대, 대림대, 동서울대, 동아방송대, 부천대, 신구대, 오산대, 장안대, 조선간호대 등이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점검 결과, 사업 신청 대학에서 제출한 특별장학금 지원액 총 2,237억 원 중 실질적인 자구노력으로 인정된 금액은 1,326억 원으로 나타났다. 

 

각 대학의 실질적 자구노력에 대학 규모, 적립금 규모 등을 고려한 가중치를 적용해 대학별로 사업비를 배분하기로 했다. 또한 각 대학이 대학별로 수립한 사업계획에 따라 지원예산을 활용해 온라인 수업 지원, 교육환경 개선, 실험·실습 기자재 확충, 방역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박백범 교육부차관은 “코로나19로 인해 본격화된 비대면 교육이 우리 일상생활에 자리 잡은 현 상황에서 온라인을 활용한 교육의 질 제고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야 할 때다”며 “특별장학금 등 등록금 감면 노력으로 대학 재정이 어려워진 만큼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지원사업을 통해 각 대학의 비대면 교육 기반이 강화돼 보다 우수한 교육혁신사례가 많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2020-10-22 17:01:17]
이전글 코로나 상황 속 학습결손 해소..고교교사 430명 상담..
다음글 학생들이 생각하는 미래교육은 어떤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