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9일 (일) 20:3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인구감소지역 여행 시 혜택 '디지털 관광주민증' 지역 확대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참여 지자체 공모..최대 25개 신규 지역 선정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인구감소지역으로 여행할 때 숙박, 관광 등의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디지털 관광주민증' 대상 지역이 확대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6일부터 3월 15일까지 '디지털 관광주민증' 사업에 참여할 지자체를 공모하고 최대 25개의 신규 지역을 선정한다고 밝혔다.

 

디지털 관광주민증은 지방소멸 위기를 겪고 있는 인구감소지역을 대상으로 발급하는 일종의 명예 주민증으로 이용자에게 다양한 여행 혜택을 제공해 지역관광을 활성화하고 생활인구를 확대하기 위한 사업이다. 

 

현재 강원 평창, 충북 옥천, 부산 영도구, 인천 강화 등 15개 인구감소지역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다. 가입자는 관광지 약 300여 곳에서 숙박, 식음, 관람, 체험 등 각종 여행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디지털 관광주민증이 처음 도입된 강원 평창군과 충북 옥천군의 발급자 수는 약 14만 명에 달하는데 이는 해당 지역 정주 인구의 1.5배에 달한다. 

 

올해는 기존 15개 지역을 포함해 최대 40개 지역으로 디지털 관광주민증 서비스를 확대하고 혜택과 콘텐츠의 다양화를 위해 힘쓸 예정이다.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인구감소지역에 해당하는 지자체는 관광공사에서 운영하는 '관광산업포털(touraz.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문체부 박종택 관광정책국장은 "디지털 관광주민증 서비스가 최대 40개 지역으로 확장되면 관광객들은 1000개 이상의 관광지에서 숙박, 식음, 체험, 관람 등 다양한 여행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이는 실질적인 지역 방문과 관광 소비 유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


[2024-02-26 12:35:30]
이전글 클래식·뮤지컬 등 예술단체에서 꿈 펼칠 청년예술가 ..
다음글 복원 중 옛 전남도청 내부 설계 방향 공개..착수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