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2일 (수) 2:2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9월 극장가 관객 수 코로나19 재확산에 급감..전월 대비 66.2% ↓
 
  영화진흥위원회
 2020년 9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발표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지난 8월 30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 된 후 9월 극장가에는 찬바람이 불었다. 

 

영화진흥위원회이 2020년 9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을 19일 발표했다. 

 

9월 전체 관객 수는 전월 대비 66.2%(585만 명) 감소한 299만 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79.7%(1174만 명) 줄어든 수치로 2004년 이후 최저치를 나타났다. 전체 매출액은 260억 원으로 전월 대비 66.3%(512억 원), 전년 동월 대비로는 79.1%(984억 원 ) 감소했다. 

 

지난 6월 영화관 입장료 할인권 배포를 계기로 여름 성수기인 8월까지 한국영화 관객 수 상승세가 이어졌으나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9월 들어 상승세가 꺾였다. 9월 한국영화 관객 수는 136만 명으로 전월 대비 81.6%(602만 명), 전년 동월 대비 88.6%(1061만 명) 감소했다. 한국영화 매출액은 115억 원으로 전월 대비 82.2%(532억 원), 전년 동월 대비 88.6%(900억 원 ) 줄었다. 

 

9월 외국영화는 <테넷>이 9월 102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덕분에 전월 대비 관객 수가 소폭 상승했다. 관객 수는 전월 대비 11.8%(18만 명) 늘어난 163만 명으로 전년 대비 41.2%(114만 명) 하락했다. 매출액은 전월 대비 16.6%(21억 원) 증가한 145억 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36.7%(84억 원) 감소했다. 

 

8월 17일 40만 명을 기록하던 일 관객수는 다음 날인 8월 18일부터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관객 수가 감소하기 시작해 9월 22일 3만9천 명까지 떨어졌다. 그러다 추석 연휴 일주일 전인 9월 23일 <검객>과 <디바>가 개봉하면서 관객 수가 차츰 증가하기 시작했다. 

 

9월 전체 흥행 순위 1위는 102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테넷>이었다. <테넷>은 9월까지 174만 명의 누적 관객을 기록해 올해 1~9월 외국영화 누적 흥행 순위 1위에 올랐다. 전체 흥행 순위로는 8위였다. 2위는 33만 명을 모은 <오! 문희>, 3위는 디즈니 영화 <뮬란>이었다. <뮬란>은 코로나19 여파로 디즈니의 OTT 서비스인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지난 9월 4일 온라인 개봉했지만 국내에서는 9월 17일 극장 개봉을 단행해 9월 23만 명의 관객을 모았다. 4위와 5위는 추석 연휴 시작 하루 전날인 9월 29일 동시 개봉한 <국제수사>와 <담보>였다. 

 

아울러 독립·예술영화에서는 국내 웹툰 원작의 한국 애니메이션 <기기괴괴 성형수>가 8만9천 명으로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재개봉작인 <드라이브>가 1만4천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9천 명의 관객을 동원한 <테스와 보낸 여름>은 3위를 기록했다.  


[2020-10-19 14:43:51]
이전글 배우 권나라, 한복의 아름다움 알리기 '홍보대사'
다음글 관광 일자리 정보 온라인에 '활짝'..'일자리 박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