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3일 (금) 6:1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11일부터 프로스포츠 관중 30% 입장 시작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프로스포츠 단체와 함께 경기장 방역상황 현장 점검 강화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프로야구도 관중석의 30% 내에서 관중 입중이 허용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방역 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오는 11일 프로야구 경기부터 관중석의 30% 규모로 관중 입장을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프로야구는 <잠실> 기아(KIA) 타이거즈 대 엘지(LG) 트윈스, <사직> 엔시(NC) 다이노스 대 롯데 자이언츠, <고척> 한화 이글스 대 키움 히어로즈, <대구> 두산 베어스 대 삼성 라이온즈, <수원> 에스케이(SK) 와이번스 대 케이티(KT) 위즈 경기를 앞두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를 지속해 왔던 프로스포츠는 지난 7월 26일 중대본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발표에 따라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시작했다.

 

문체부는 프로스포츠 단체에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 두기 준수, 경기장 내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할 것을 요청하고 관중 규모 확대에 따른 경기장 방역상황 현장 점검을 강화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프로스포츠 관중석 10% 허용 이후, 초기 경기 운영에 미흡한 점이 있었던 사직구장을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방역상태가 안정적이었고, 경기장을 통한 확산사례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관중규모가 확대되는 만큼 방역상황에 미흡한 점이 없는지 프로스포츠 단체와 함께 면밀하게 점검하겠다”고 했다.

 


[2020-08-07 12:44:32]
이전글 인도 학교에서 한국어 배운다…제2외국어 채택
다음글 상영 점유율 50% 이상이면 '빨간불'…스크린 독과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