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2일 (수) 2:5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사회·복지
 
ㆍ알아서 주차해 주는 로봇..무인주차시스템 부천·인천 시범 운영
 
  차량 탑재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 산업융합규제특례심의 통과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주차장 출입구에 차를 대면 로봇이 알아서 주차를 해주는 서비스가 부천과 인천에서 시범 운영된다.

 

국토교통부는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가 19일 산업융합규제특례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는 주차장 출입구에서 차량을 위치시키면 자동으로 자동차의 출고와 입고를 처리하는 무인주차시스템이다. 지난해부터 부천시와 ㈜마로로봇테크 등이 협력해 개발하고 있다. 

 

앞서 3월 탑재된 운반대(팔레트)를 이용해 주차할 수 있는 주차차량운반기 ‘나르카’가 개발돼 제작됐다. 현재는 실증테스트 단계로 실증특례를 받아 부천시 중동 계남고가 밑 노외주차장과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굴포천 먹거리 타운 지하 주차장에서 2년간 시범적으로 운영된다.

 

국토부는 주차로봇서비스 실증단계에서 운반기의 안전도 인증기준을 마련하고 해당 서비스 주차장의 설치기준, 안전기준 등에 대한 ‘주차장법령’ 규정을 개정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부 측은 “진출입로 공간 최소화로 기존 주차장보다 30% 이상의 주차면을 추가 확보할 수 있어 설치비용도 절약할 수 있고 사람이 차문을 여닫음으로 발생되는 문콕 문제도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2020-10-19 12:26:22]
이전글 갤럭시노트20 '6만5천원'..휴대폰 허위‧과장..
다음글 경비원 명부에 재산·학력 기재? 권익위 "과다한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