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3일 (금) 2:5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사회·복지
 
ㆍ코로나 피해 의료기관 2차 긴급지원자금 융자 4천억원 편성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국민은행, 신한은행 영업점에 신청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의료기관에 2차 긴급지원자금 융자가 지원된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2차 ‘의료기관 긴급지원자금’ 융자 신청을 7일부터 20일까지 받는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지난 3월 1차 추경으로 4,000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코로나19로 경영이 어려운 의료기관에 대한 융자를 시행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신청금액이 편성한 예산을 초과해 이번에 3차 추경으로 4,000억 원을 편성했다. 

 

이번 3차 추경액은 1차 추경으로 대출받았던 의료기관 중 추가 대출을 원하는 곳에 2,400억 원, 1차 추경 때 신청하지 않았던 신규 기관에 1,600억 원을 배정해 지원한다. 

 

신규 융자 신청 대상은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또는 지난달 보다 감소한 의료기관이다.

 

대출금리는 연 2.15%(분기별 변동금리), 상환기간은 5년 이내 상환(2년 거치, 3년 상환)으로 예산 범위 내에서 의료기관 당 최대 20억 원까지 지원한다. 

 

다만, 신청 기관이 많을 경우 연매출액이 30억 원 이하 병의원과 감염병 전담병원, 선별진료소 등 코로나19 환자치료에 적극 참여한 병원을 우선 지원한다. 

 

1차 추경으로 대출을 받았던 의료기관은 1차 때 계약했던 가까운 국민은행 또는 신한은행 영업점에 문의하면 별도 심사 없이 신청금액 대비 최대 70% 수준까지 8월 중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복지부 오창현 의료기관정책과장은 “이번 3차 추경은 비교적 규모가 작은 병·의원과 코로나19 환자를 적극적으로 진료한 의료기관을 집중 지원해 지역 의료서비스를 회복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했다. ​ 


[2020-08-07 12:24:52]
이전글 행심위 “시험 시작 전 휴대전화 전원 끄고 감독관에..
다음글 48일째 긴 장마에 태풍 북상까지…산사태 피해 우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