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9일 (화) 19:1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사회·복지
 
ㆍ노후 공공임대주택 1만300호…‘그린 리모델링’ 재탄생
 
  영구임대 그린리모델링 단지 위치
 태양광 패널⸱고효율 단열재·창호 등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노후 공공임대주택이 에너지 절감 건물로 재탄생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31일부터 노후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그린리모델링 사업에 본격 착수했다.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은 준공 후 15년 이상 경과한 '영구임대주택'과 '매입임대주택'의 에너지 효율을 제고하고 취약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올해 사업 물량은 총 1만300호다.


영구임대 단지는 군산나운4, 익산부송1, 광주하남1, 광주각화1, 대전판암4, 대전둔산1, 대전둔산3, 제천하소4 총 8곳 300호다. 8곳의 단지는 대전둔산3을 시작으로 5일까지 모두 첫 삽을 뜨게 된다.


영구임대주택의 경우 고효율 단열재, 고성능 창호, 절수형 수도꼭지 설치 등 에너지 성능강화 공사와 친환경 에너지 생산설비 설치, 친환경 자재 시공이 이뤄진다. 또한 연접한 소형평형 주택에는 비내력벽을 철거해 하나의 주택으로 리모델링하는 세대통합 공사도 일부 진행된다.


도심내 다가구·다세대 주택을 매입해 임대하는 매입임대주택은 준공 후 25년 이상이 지나 노후화가 심각한 주택을 중심으로 사업물량 1만호가 배정돼 서울·경기지역의 매입임대주택 10개소부터 사업에 착수했다.


매입임대주택에는 에너지 성능 개선을 위해 세대 내에 고효율 보일러, LED 전등, 절수형 설비 교체 등의 작업이 이루어진다. 단지 여건별로 내·외 단열재 교체, 태양광 발전설비 구축 등 맞춤형 공사가 진행된다. 이에 더해 입주민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CCTV 성능개선, 비디오폰 교체 등 생활안전시설 또한 설치될 예정이다.


국토부 김정희 주거복지정책관은 “내년부터는 더욱 많은 공공임대주택 입주민들이 에너지 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했다. ​ 


[2020-08-03 09:24:52]
이전글 출소자·노숙인 아동·청소년 희망일자리사업 참여 제..
다음글 권익위, "여학생 교복 '바지냐', '치마냐' 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