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4일 (수) 6:4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산업부, 화물연대 운송거부 피해 최소화..'비상대책반' 구성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시멘트·철강 분야 출하차질 발생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가 개시됨에 따라 장영진 1차관을 반장으로 하는 비상대책반을 구성했다.

 

지난 24일 운송거부 첫날 철강, 자동차, 조선 등 주요업종에 대한 피해상황 점검, 피해 최소화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1차 회의를 개최했다.

 

비상대책반은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가 우리나라 핵심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저하, 국민생활 피해로 연결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엄중한 인식 하에 구성됐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비상대책반 1차 점검회의에서는 운송거부 돌입에 대비해 생산제품 조기출하, 공장 내외 적재공간 확대, 대체 운송수단 확보 등 주요 업종별로 대응현황을 집중 점검했다.

 

화물연대 운송거부 개시 첫날 업종별 영향점검 결과 시멘트, 철강 분야 주요 업체별로 출하차질이 발생했고 기타 주요 업종에서는 현재까지 가시적인 피해규모는 미미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시멘트 업종의 경우 레미콘 등 최종 수요처의 적재능력이 통상 2일 내외로 건설현장에서의 차질이 단시간 내에 가시화될 것으로 우려됐다.

 

산업부는 향후 비상대책반을 중심으로 운송거부와 관련해 주요 업종에 대한 일일상황을 점검하고 물류차질로 인한 피해 및 대응방안, 업계의 긴급 애로사항 파악할 계획이다.

 

 


[2022-11-25 10:36:12]
이전글 국토부, 부산·대전·익산 자율주행 버스 시범운행..1..
다음글 산업부, 화재우려 SK매직 6인용 식기세척기 리콜..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