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2일 (수) 16:10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고용부, 소규모 건설현장 추락방지시설 설치지원 확대  [2018-10-10 11:21:15]
 
  고용노동부 세종청사 전경
 약 1,100여 개 건설현장 추가지원 기대

[시사투데이 노승희 기자] 내년부터 20억 미만의 소규모 건설현장은 추락방지시설 설치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고용노동부는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추락재해로부터 작업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추락방지시설 지원 예산을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추락재해는 건설현장 사망사고의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지난해 경우 전체 산업현장 사고사망자의 52%(506명)가 건설업에서 발생했고 이 중 54%(275명)가 추락으로 인한 사망사고로 나타났다.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의 재정지원사업 성과 평가에 따르면, 정부지원을 통해 추락방지 시설을 설치한 건설현장의 경우 설치하지 않은 현장보다 추락재해가 약 2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이 사업을 시작한 2013년 이후 정부지원 건설현장에서 추락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소규모 건설현장 작업노동자를 보호하고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한 정부의 안전시설 설치 지원 필요성이 더욱 요구되고 있는 실정이다.


연도별 소규모 건설현장 추락방지시설 지원예산은 지난해 200억원에서 올해 38억원 증액된 238억원, 내년에는 추가로 93억원을 증액해 331억원이 편성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약 1,100여 개소 이상의 소규모 건설현장이 추가로 정부지원 혜택을 받게 돼 지난해 2,380개소에서 올해 2,857개소, 내년 3,980개소로 확대될 전망이다.


박영만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산업현장의 사망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소규모 건설현장에서 빈번히 발생하고 있는 추락사고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내년 추락방지시설 설치지원 예산이 대폭 확대된 만큼 소규모 건설현장에서 적극적으로 비용지원을 신청해 노동자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기를 당부한다”고 했다.

 

​ 


[2018-10-10 11:21:15]
이전글 국토부, 지자체별 교통사고 사망자 수 ‘광주’ 감소..
다음글 산업부, 780개 국가공인 시험·교정 기관 체계 전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