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9일 (목) 5:0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문재인 대통령, "9·19 남북합의 반드시 이행되어야···역사에서 한번 뿌려진 씨앗 언제든 어떤 형태로 반드시 열매 맺는 법"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8년 9월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문에 서명한 후 합의서를 들고 포즈(사진=지난2018년 평양 사진공동취재단 제공)
 
  평화의 집에 걸려 있는 남북 시계 2018년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이 현재 30분 차이를 보이는 표준시를 서울 표준시로 통일하는 데 합의(사진=청와대)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 맞아 멈춰선 남북 시계 다시 돌아가길···평화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확고"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SNS를 통해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았다"며 "2년 전, 평양 능라도 경기장에서 15만 평양 시민을 만났고 분단 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북녘 동포들 앞에서 연설했으며, 뜨거운 박수도 받았다"며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의 한반도를 선언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군사 분야에서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합의를 이뤘고, 판문점 비무장화와 화살고지에서의 유해발굴로 이어지며 이후 남북 간 무력충돌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매우 소중한 진전이다. 평화를 바라는 국민들의 소망과 국제사회의 지지가 없었다면 불가능했던 일들"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 감격은 생생하건만, 시계가 멈췄고 합의가 빠르게 이행되지 못한 것은, 대내외적인 제약을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라면서 "비록 멈춰 섰지만, 평화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전했다.

 

특히 "9·19 남북합의는 반드시 이행되어야 한다. 역사에서 그저 지나가는 일은 없으며, 역사에서 한번 뿌려진 씨앗은 언제든 어떤 형태로 반드시 열매를 맺는 법"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평창의 경기장에서, 판문점에서, 평양에서 심은 씨앗을 아름드리 나무로 키워가야 한다"며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아, 남북의 시계가 다시 돌아가길 바라는 소회가 가득하다"고 했다.

 

한편 지난 2018년 남북정상회담에서 남과 북의 표준시를 다시 통일하기로 한 바 있다.

 

지난 2018년 김정은 위원장은 27일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 내외 간 환담에서 "평화의집 대기실에 시계가 두 개 걸려있었다. 하나는 서울시간, 다른 하나는 평양 시간을 가리키고 있었는데 이를 보니 매우 가슴이 아팠다"며 "북과 남의 시간부터 먼저 통일하자"고 제안했다. 김 위원장은 "이건 같은 표준시를 쓰던 우리 측이 바꾼 것이니 우리가 원래대로 돌아가겠다"며 "이를 대외적으로 발표해도 좋다"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018년 5월5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에 의해 평양시간이 고쳐져 5일부터 정식 실행됐다"면서 "평양시간을 동경 135도를 기준자오선으로 하는 9경대시(종전의 시간보다 30분 앞선 시간)로 고침에 따라 4일 23시 30분이 5일 0시로 됐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2018년 4월27일 남북 정상이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의 이행 조치로 북한은 지난 2018년 5월20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하는 새 전략적 노선을 채택한다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천명했고 24일 핵실험장의 갱도를 폭파해 폐기한 바 있다. 당시 한국을 비롯한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등 5개국 취재진을 현장으로 초청했다.

 


[2020-09-19 11:30:38]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국민들 곁에 언제나 불교가 있었다..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국정원, 대북‧해외 전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