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9일 (목) 14:3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문재인 대통령, "국민들 곁에 언제나 불교가 있었다···남북 교류의 길 열고 한반도 평화 앞당기는 데 불교계가 항상 함께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11사진=청와대)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사진=청와대)
 "세계인들이 우리 불교정신과 문화의 참된 가치를 깊이 알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 다해 유네스코 등재 뒷받침하겠다"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코로나 상황 때문에 뵙는 것이 많이 늦어졌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이신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그리고 수석부회장이신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 그리고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종단의 큰스님들을 모셨고 귀한 걸음 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불교가 실천해온 자비와 상생의 정신은 오랜 시간 우리 국민의 심성으로 녹아있다. 코로나에 맞서면서 우리는 서로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더 절실하게 깨닫게 되었고 이웃을 아끼고 보듬는 마음을 K—방역의 근간으로 삼았다. '중생이 아프면 나도 아프다'라는 불교의 가르침과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불교 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불교계는 코로나 초기부터 앞장서 방역을 실천해 줬다. 법회를 비롯한 모든 행사를 중단했고, 사찰의 산문을 닫는 어려운 결단을 내려주셨고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까지 뒤로 미루고, 코로나 극복을 위한 기도를 진행해 주셨다. 5월에는 1000년 넘게 이어온 연등회마저 전격적으로 취소했고 1980년 5월, 계엄령 때문에 열리지 못한 이후 40년 만에 처음"이라며 "화합과 평화의 연등행렬은 볼 수 없었지만 어려움을 나누면 반드시 코로나를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의 등불을 밝혀 주셨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오는 12월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 여부를 앞두고 내린 용단이었기에 고마움과 함께 안타까움도 컸다. 코로나로 지치고 힘든 국민께 따뜻한 위안과 격려를 선사해 주신 스님과 불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계인들이 우리 불교정신과 문화의 참된 가치를 더욱 깊이 알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 유네스코 등재를 뒷받침하겠다"고 언급했다.

 

특히 "코로나가 장기화 되면서 법회 중단 기간도 길어지고 있고 불교계의 어려움도 매우 클 것"이라면서 "이달 24일 처음으로 열리는, '정부-종교계 코로나19 대응 협의체'에서 방역과 종교 활동 병행 방안을 비롯한 다양한 해법들이 나올 수 있을 것이다. 서로 지혜를 모아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또 "정부는 지난 14일 수도권 방역 조치를 일부 조정했고 방역과 함께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한 조치였다"고 설명한 뒤 "정부는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비상한 경각심을 유지하면서 방역도 경제도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다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 모든 나라에서 코로나와 싸움은 끝을 알기 어려운 장기전이 되고 있다"며 "불교계가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국민들께 변함없이 큰 용기와 힘이 돼 주길 믿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내일은 9.19 평양 공동선언 2주년이 되는 날이다. 2018년 저는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평화의 한반도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8천만 우리 민족과 전세계에 선언했다"며 "불교계는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한반도 평화 안정을 기원하는 법회를 열어주셨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평화 통일을 염원하는 기도를 해주셨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만남과 대화에 대한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반드시 평화와 통일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끝으로 "불교는 1700년간 이 땅에 고난을 이겨내는 힘이 되었고 호국과 독립, 민주와 평화의 길을 가는 국민들 곁에 언제나 불교가 있었다. 남북 교류의 길을 열고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는 데 불교계가 항상 함께해 달라"고 말했다.

 

 


[2020-09-18 14:00:53]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스마트그린 산단은 추격형 경제서 ..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9·19 남북합의 반드시 이행되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