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6일 (월) 15:4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한·미 외교차관, 한·미 '동맹대화' 신설해 동맹 현안에 대해 상시적 점검·공조
 
  미국을 방문중인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이 10일 ( 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무부 부장관과 한미 외교차관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사진=외교부)
 비건, 남북관계 개선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지지 표명···한-미 양국 차관, 남북·북미 대화의 조속 재개 위해 긴밀 협력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미국을 방문중인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10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과 한미 외교차관회담을 갖고 한미관계 전반 및 한반도 문제, 지역 정세 등 다양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최 차관과 비건 부장관은 지난 70년간 한미 동맹이 한반도 및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 역할을 강력하게 해 왔다는 점을 평가하고, 지난 3년간 한미 정상이 다져온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협력과 소통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한-미 양국 차관은 당국 간 국장급 실무 협의체인 '동맹대화(가칭)'를 신설해 다양한 동맹 현안에 대해 상시적으로 점검하고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현재 협상 교착 상태인 2020년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한-미 양국 차관은 협상의 의미있는 진전을 위해 양국 협상대표뿐만 아니라 양 차관 간에도 계속 긴밀히 소통을 통해 상호 이견을 좁혀 나가기로 했다. 

 

특히 한-미 양국 차관은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남북·북미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해 끈기를 갖고 노력하고 있는 것에 대해 사의를 표하면서 양국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을 외교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적극 공조해 나가자고 했다. 비건 부장관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다.

 

한-미 양국 차관은 지역 정세 및 글로벌 차원의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으며, 양국 간 역내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계속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은 다양한 방식으로 수시로 소통하면서 한미 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최 차관은 비건 부장관 방한을 초청하고 한미 고위급 교류를 이어나가자고 했다.

  

외교부는 "이번 최 차관의 방미는 비건 부장관의 방한은 지난 7월 이후 2개월 만에 추진된 것으로, 한미 간 고위급 대면외교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이는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양국 간 전략적 소통이 매우 긴밀하고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 


[2020-09-11 12:02:26]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4차 추경 7조8000억 편성···피해..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질본의 질병관리청 승격 축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