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4일 (금) 1:5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문재인 대통령,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산업 육성 시급···K사이버 방역 체계 추진···정보보호 중요성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2025년까지 정보보호시장 20조원 확대···3만개 이상의 일자리 만들 것"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제9회 정보보호의 날’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최근 비대면 사회의 도래로 ‘사이버공간’의 안전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정보보호를 위해 애쓰고 계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오늘 정보보호의 공로로 수상하시는 분들께도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 크리스탈볼륨에서 열린 '제9회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에서 최기영 과학기술부 장관이 대독한 서면 축사를 통해 "우리는 '사이버 보안'의 힘으로 정보통신 강국이 되었다"며 "많은 벤처기업인들의 열정으로 개발된 보안 프로그램은 우리나라가 세계 1위의 인터넷 이용률을 유지하는 바탕이 되었고, 국민들의 관심과 민관의 협력으로 기술 개발과 정보보호 산업의 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코로나 극복에도 정보보호 기술이 큰 힘이 됐고 진단키트 개발기업에 대한 해킹 시도를 방어해 기업의 지식재산권을 지켜낼 수 있었으며 역학조사 과정에서 보안기술이 활용돼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면서 "전국적인 원격근무와 수백만 학생들이 동시에 접속하는 온라인 개학을 성공적으로 실시할 수 있었던 것도 든든한 사이버 보안망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우리는 지금 세계 최초로 5G 기술을 상용화해 스마트 시티, 스마트 공장, 자율주행차 확산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디지털 경제로 빠르고 전환하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비대면 산업 육성도 시급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디지털 시대에 적합한 새롭고 튼튼한 사이버보안체계의 마련을 위해 'K-사이버방역' 체계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총 258억 원의 추경예산을 반영했다"며 "사이버 보안에 취약한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보안기술산업의 성장을 촉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정부는 또한 차세대 보안 신기술 개발, 규제완화, 전문인력 양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제2차 정보보호산업 진흥계획’을 지난달 발표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2025년까지 국내 정보보호 시장을 20조 원으로 확대하고 3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사이버공간’은 제4의 영토다. 오늘 정보보호의 날이 우리 국민, 기업 모두에게 정보보호의 중요성을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하며 우리 국민의 삶, 기업의 자산, 국가 인프라가 지켜질 수 있도록 여러분의 든든한 지원을 기대한다"며 "정부도 힘껏 돕겠다"고 말했다.

 


[2020-07-08 17:45:01]
이전글 김정숙 영부인, 국제백신연구소 한국후원회 4대 명예..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노동이 사회 근본···ILO 핵심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