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2일 (화) 2:1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문재인 대통령, 故 허영구 원장 애도…"늘 자신에겐 엄격하고 환자에겐 친절했던 고인의 평온한 안식 기원"
 
  (사진=청와대)
 "헌신하는 의료진께 진심으로 경의···방역 모범국가라는 세계의 평가도 여러분이 있기에 가능했다"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일 SNS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다 감염된 우리 의료진이 처음으로 희생되는 매우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며 "너무도 애석하고 비통한 마음"이라고 애도했다. 고(故) 허영구 원장은 경북 경산시에서 코로나19 관련 업무로 환자를 진료하다 자신도 감염돼 치료받다 사망한 첫 번째 의료진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늘 자신에겐 엄격하고 환자에겐 친절했던 고인의 평온한 안식을 기원한다"며 "국민들도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고(故) 허영구 원장 가족들을 향해 "깊은 위로를 드린다"며 "떠나보내는 순간마저도 자가격리 상태로 곁을 지키지 못한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거듭 위로의 말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4월의 봄을 맞이했지만, 여전히 끝나지 않은 감염병과의 전쟁을 이겨내기 위해  제 몸 돌보지 않고 헌신하는 의료진들께 진심으로 경의를 표한다"면서 "특히 수많은 확진자 발생으로 밤낮없이 사투를 벌이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의료진들께 머리 숙여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자신의 병원 일 제쳐놓고 진료를 자청하여 달려가는 열정이 지역사회를 코로나19로부터 이겨내는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여러분들은 모두의 존경을 받기에 충분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방역 모범국가라는 세계의 평가도 여러분이 있기에 가능했다. 그래도 한편으로는 스스로를 돌보고 자신의 건강도 살피기를 바란다"고 당부한 뒤 "용기 잃지 말고, 더욱 힘내시고, 반드시 승리하자"고 독려했다.

[2020-04-04 12:51:05]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 통화, "P4G ..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페루 대통령과 통화...치료 경험·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