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8일 (월) 5:4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정세균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위반 시설 강력 대처 지시…"수칙 지키는 게 최선의 예방책"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신속히 추진해 지원 체감느끼도록" 함께 주문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책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반하는 시설에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 대처하라고 지시했다.정 총리는 2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각 지자체는 운영 제한시설의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여부를 계속 집중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는 사람 간 접촉을 줄이고 위생수칙을 지키는 게 최선의 예방책"이라며 "코로나19를 하루속히 이겨내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모든 국민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달라"고 재차 요청했다.

경제 회복 지원책도 집행 속도를 높이도록 지시했다.

 

정 총리는 "추경 등 32조원 규모 대책과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신속히 추진해 현장에서 지원 체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소상공인 정책자금 신청이 급증했지만 집행은 더디다. 대출 지연 문제가 해소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지원 속도를 높일 대책도 강구하라"며 "소상공인 지원상황은 제가 직접 매주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내수 부진이 해고 등으로 이어지면 근로자 생계가 흔들리게 된다. 고용노동부는 고용유지지원금 등 지원사업을 적극 홍보해 사업장들이 많이 활용하도록 하라"며 "신청 절차도 간소화해 적시에 지원이 이뤄지도록 해달라. 추경 고용지원사업도 신속히 집행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유럽과 미국 코로나19 확산으로 우리 기업 수출과 소재·부품 수급 등에도 차질이 우려된다. 특히 국내 자동차 생산기업이 어려워질 수 있다"면서 "지난번 중국 부품공장 조업 차질로 국내 공장이 멈춰 섰던 사례가 반복돼선 안 된다"며 대응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2020-03-24 14:50:36]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아동 청소년 성학대 'n번방' 사건..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기업 반드시 지키겠다···지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