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8일 (월) 6:1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정세균 총리, "산업과 경제를 걱정해야 할 시점이다"
 
  정세균 총리가 18일 오전 서울 정부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제2의 와이어링 하네스 사태 발생하지 않도록 예의주시 당부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산업과 경제를 걱정해야 할 시점이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제2의 와이어링 하네스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요 교역국 상황을 예의주시하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어젯밤 추가경정예산이 국회를 통과했다"며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력 회복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최대한 신속하게 후속 조치를 추진하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산업과 경제를 걱정해야 할 시점이 됐다. 코로나19 여파로 원자재나 부품 수급에 문제가 없는지 미리 점검하는 노력이 꼭 필요하다"며 "지난번 중국에서 조업 차질이 생겨 와이어링 하네스 부품이 수입이 안 돼 국내 자동차 회사들이 모두 공장을 세워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방경제 체제에선 부품 하나가 들어오지 않아 공장을 멈춰 세울 수 있다는 걸 직접 겪었다. 이제 유럽, 미국 등 주요 교역국 상황을 예의주시해야 한다"면서 "우리 제조업은 중국뿐만 아니라 유럽, 미국, 일본과 글로벌한 협력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관계 부처는 기업 형편이 어떤지, 원자재나 부품 수급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다변화로 가능한지, 대체 공급원을 찾아야 하는지 적극 노력하라"며 "필요한 대책이 늦어지면 제2의 와이어링 하네스 사태가 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최근 해양수산부 일부 직원들이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어긴 것과 관련 재발 방지와 공직사회 기강 확립을 경고했다.

 

정 총리는 "불미스러운 사태가 문화예술 쪽에서 한 번 있었는데 최근 해수부 확진자가 자가격리 수칙을 지키지 않고 한 부처에 확진자 수십명이 나와 정부 신뢰를 깨는 일이 있었다"며 "유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부탁의 말씀을 드린 적 있지만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코로나19와 싸움을 하고 있는 시점에서 정부의 신뢰는 천금과 같은 것"이라며 "해수부 공무원들의 자가격리 수칙 미준수 사례를 거울삼아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공직기강 확립에 차질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신규 확진자 지표가 개선되면서 일상회복에 중점을 둬야 한다는 의견이 들린다"며 "위기는 방심을 타고 온다. 미증유 4월 개학을 결정하고 아이들 학습권을 포기하면서까지 추진하는 방역임을 명심하라"고 덧붙였다.


[2020-03-18 12:07:14]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
다음글 靑 제계·노동·금융계 한자리 모였다…문재인 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