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2일 (화) 0:5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수도권에서 큰 규모의 집단 감염 우려···방역, 지금부터가 매우 중요한 시점"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수도권 공동방역회의에 참석해 발언(사진=뉴시스)
 "전 세계로 확산되는 코로나19 국내 유입 철저히 차단···지역사회 방역망 어려움 초래 않도록 최선"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관련해 "신규 확진자 수가 전국적으로 크게 줄었다. 큰 비중을 차지하던 대구경북지역의 신규 확진자수도 크게 줄었다"면서 "반면에 완치자 수는 많이 늘어서 격리치료를 받는 환자수가 줄어들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수도권 공동방역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돌발상황이 없는 한 그 속도가 더 빨라질 것으로 기대한다. 이에 따라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커져 가고 있고 국제사회에서도 우리의 방역 시스템에 대한 평가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서울에서 콜센터, PC방, 교회, 병원에서의 집단감염 사례로 인해 긴장의 끈을 조금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수도권의 방역 성공 여부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 되었고 수도권에 우리 인구의 절반이 산다"면서 "일상생활이나 활동에서 많은 사람이 밀접하게 모이게 되는 장소가 매우 많다. 만에 하나 수도권에서 보다 큰 규모의 집단 감염이 발생하거나 지역 감염이 빠르게 확산된다면 방역을 위한 지금까지의 모든 노력과 성과가 원점으로 돌아갈지도 모른다는 불안이 남아 있다"고 우려했다.

또 "해외 상황의 급격한 악화 때문에 해외 유입의 긴장도 매우 높아졌다"며 "진정세를 계속 이어가면서 안정세를 확고히 할 수 있느냐 여부가 수도권의 방역 성공 여부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수도권은 사실상 같은 생활권이기 때문에 지자체 간 협력을 통한 수도권의 공동 방역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이라며 "지자체별로 감염 확산의 취약요인인 다중밀집시설과 고위험 사업장 등에 대한 방역을 더욱 강화하면서 하나의 생활권으로서 함께 정보를 공유하고, 협조하는 체제를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자체를 향해 "확진자 정보와 동선을 비롯한 방역 필수 정보 공유, 광역교통망 방역 체계와 병상 활용 협조 등 긴밀하게 협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역사회로 감염병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한 지자체들의 노력에 힘을 보태겠다"며 "전 세계로 확산되는 코로나19가 국내로 유입되는 것도 철저히 차단하여 지역사회의 방역망에 어려움이 초래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국민을 향해 "방역의 주체로서 대규모 행사와 집회 참석을 자제해 주시고, 행동수칙 준수와 생활 속 방역에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며 "정부와 지자체, 방역 당국과 의료진, 국민 모두가 하나가 되어 신뢰와 협력으로 이 어려움을 이겨내자"고 말했다.


[2020-03-16 16:36:05]
이전글 외교부 "한국발 입국 제한 국가 중 한국 기업인 예외..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