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2일 (화) 2:2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정세균, "지방자치단체 역할 중요"…"고위험 사업장 및 취약계층 생활시설 방역에 최선" 당부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코로나19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서울·인천, 경기도와 협력 코로나19 확진자 치료 병상 1200여개 확보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정부가 서울·인천, 경기도와 협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하기 위한 1200여개 병상을 확보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는 어제(11일)까지 국·공립병원 등을 소개해 1200여개의 감염병 병상을 확보하고 계속 확충하고 있는 상태"라며 "현재까지 발견한 확진환자는 모두 병원에 입원조치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서울, 인천, 경기도는 서로 긴밀히 협력해 사전에 준비한 대로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효과적인 치료체계 마련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며 "생활치료센터도 운영을 계속 준비 중으로 다음 주부터 서울을 시작으로 차례차례 센터를 개소하고 입원치료가 필요 없는 경증환자를 이송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강원도 등 4개 시·도는 코로나19 환자 치료체계 구축 현황을 점검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중대본은 이날 정세균 본부장(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19층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 부처 및 17개 시도와 함께 시도별 대응상황 및 조치계획을 논의했다.

 

 

4개 시도는 코로나19 발생 현황과 환자 치료체계 구축 현황, 고위험 사업장 및 취약계층 생활시설에 대한 현황과 관리방안 중심으로 보고를 진행했다. 또 중대본에 필요한 사항을 건의했으며, 타 시도와 협력이 필요한 내용 또한 공유했다.

 

 

정세균 본부장은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에 있어서 지방자치단체 역할이 중요하다"며 "각 시도는 안정적인 환자 치료체계를 구축하고, 고위험 사업장 및 취약계층 생활시설을 중심으로 방역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본부장은 "이 과정에서 중대본은 지자체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2020-03-12 13:57:41]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확진자 감소 추세 이어가..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경찰, 국민의 믿음에 민생치안·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