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2일 (화) 0:0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정세균 국무총리, "정부, 4주 이내에 대구시 안정적 상황 전환위해 고강도 방역대책 시행···절대 타이밍 놓치지 않도록 모든 자원과 수단 총동원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사진=국무총리실)
 "오늘 0시부터 마스크 수출 제한···공적 유통망 통한 공급 늘어···정부, 국민과 함께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저는 당분간 코로나19 전투의 최전선인 이곳에 상주하면서, 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지휘하겠다. 대구·경북시도민 여러분들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번 주는 코로나19 대응의 성패를 가르는 중요한 시기다. 코로나19와의 전투는 시간과의 싸움이기에 민과 관, 지방과 중앙 모두가 하나가 되어서 신속히 대응해야 하겠다"며 "하지만 정부의 대응과 현장에서의 체감은 상당한 차이가 있다. 제가 이 곳 현장에 머무르면서 이런 차이를 최대한 좁히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어 "정부는 4주 이내에 대구시를 안정적인 상황으로 전환시키기 위해 고강도의 방역대책을 시행하고 환자를 조기에 찾아내서 격리하고 치료하려면 검체 채취와 검사, 확진 후 입원까지 시차를 최대한 줄여야 하고, 병상과 인력, 물품이 적기에 제공돼야 한다"며 "절대 타이밍을 놓치지 않도록 모든 자원과 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다행히 전국에서 많은 의료진이 달려와 줘 대구에서 사투를 벌이고 계시지만, 그럼에도 환자가 계속 늘고 있어 더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며 "의료진의 협조와 지원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현장에서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정 총리는 "오늘 0시부터 마스크 수출이 제한되고, 공적 유통망을 통한 공급이 늘어난다"며 "이제 국민들께서 쉽게 구입하실 수 있어야 한다"면서 "기재부, 식약처 등 관계부처는 가장 빠른 시간내 전국 농협, 우체국 등 공적유통망은 물론 약국과 마트에 충분한 물량이 공급될 수 있도록 조치해 주시기 바란다. 특히 대구·경북지역, 의료진과 취약계층에 최우선적으로 배정되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끝으로 "위기경보가 격상되면서 많은 행사가 제한되거나 중요한 시험이 연기되는 등 국민 여러분의 불편이 커지고 있고 이곳 대구와 경북의 어려움은 심각하다"며 "그럼에도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불편함을 감내하고 협조해 주시는 데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정부는 국민과 함께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했다. 

 

 

 

 


 


  
 

 


[2020-02-26 19:42:19]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대구·경북 시민 여러분 힘내십시오..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국토부·해수부 업무보고, 두 부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