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6일 (목) 21:2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이낙연 국무총리, "정부, 故이희호 여사 헌신과 업적에 부응하도록 예우하고 지원해 드릴 것"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발언(사진=국무총리실)
 "헝가리 유람선 사고, 실종자 수색과 유람선 인양 작업의 순조로운 진행 기원"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별세에 "이희호 여사께서 어젯밤 별세하셨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라고 애도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희호 여사께서는 대한민국 1세대 여성운동가로 여성의 인권신장과 지위향상에 일찍부터 기여하셨다"면서 "故김대중 대통령의 동지이자 반려로, 또 동역자로 47년을 사시며 우리 현대사의 고난과 영광을 함께 하셨습니다. 김대중 대통령께서 먼저 떠나신 뒤에는 김 대통령의 유업을 이어 한반도 평화를 위해 애쓰셨습니다"라고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어 "장례는 사회장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정부는 고인의 헌신과 업적에 부응하도록 예우하고 지원해 드릴 것이다. 관계 부처는 소홀함이 없게 임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해외 순방 중이어서 외국에서 조문 오는 지도자들을 제가 모셔야 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며 "그 일도 미리 준비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특히 "헝가리에서 유람선이 침몰해 많은 우리 국민이 희생되신지 2주일이 됐다. 아직까지도 일곱 분의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며 "이제 실종자 수색과 유람선 인양이 동시에 진행되고 있습니다. 작업의 순조로운 진행을 기원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목숨을 잃으신 네 분과 생존하신 두 분이 어제 1차로 우리나라에 돌아오셨다"며 "관계부처는 장례와 심리상담 등을 충분히 지원해 드려야한다. 또한 사고 원인의 규명과 손해 배상 등 법률문제에 대해서도 최선을 다해 도와 드리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또 "인천 서구에서 열흘 전부터 붉은 수돗물이 나와 8,500세대의 주민들께서 고통을 겪고 계시고 인천시가 비상대책반을 꾸려 대응하고 있지만, 주민들의 불안은 해소되지 않았다"면서 "환경부와 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은 인천시를 도와 사고원인을 신속히 규명하고 수돗물 공급을 하루빨리 정상화 해야겠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수도관의 노후가 사고의 직접적 원인이었는지는 더 조사해야 밝혀지겠지만 전국 수도관의 32.4%가 20년을 넘은 것들이라고 한다. 비슷한 사고가 어디서든 생길 수 있다는 얘기"라며 "깨끗한 물을 공급하는 일은 지자체가 담당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들은 노후 수도관의 점검과 정비에 더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2019-06-11 11:38:18]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이희호 여사, 대한민국 1세대 여성운..
다음글 이낙연 총리 "미·중 경제 충돌이라는 새로운 불확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