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8월16일 (목) 10:17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문재인 대통령, "성공적 북미정상회담에 뜨거운 마음으로 환영···센토사 합의는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  [2018-06-12 21:09:49]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다신 되돌아가지 않고 담대한 여정 결코 포기 안한다…미국·북한·국제사회 협력"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성공적인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뜨거운 마음으로 축하하며 환영한다"며 "5·26 통일각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다시 만났을 때 그리고 바로 어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조심스레 회담의 성공을 예감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그러나 70년에 이르는 분단과 적대의 시간은 눈앞에서 벌어지는 사실조차 믿기 어렵게 하는 짙은 그림자였다"면서 "낡고 익숙한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과감하게 새로운 변화를 선택해 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두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높은 찬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6월 12일 센토사 합의는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면서 "미국과 남·북한이 함께 거둔 위대한 승리이고,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인들의 진보다. 누구도 해내지 못한 위업을 마침내 이뤄낸 트럼프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한다"며 김정은 위원장도 세계를 향해 과감하게 첫발을 내디딘 역사적인 순간의 주역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성공을 위해 노력해온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 국제사회의 모든 지도자들께도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이번 합의를 바탕으로 새로운 길을 갈 것이다. 전쟁과 갈등의 어두운 시간은 뒤로하고 평화와 협력의 새 역사를 써 나갈 것이다. 그 길에 북한과 동행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제 시작이고, 앞으로 숱한 어려움이 있겠지만 다시는 뒤돌아가지 않을 것"이라며 "이 담대한 여정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역사는 행동하고 도전하는 사람들의 기록"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우리 정부는 이번 합의가 온전히 이행되도록 미국과 북한, 그리고 국제사회와 아낌없이 협력하겠다"면서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가 정착되고 공존과 번영의 새 시대가 열릴 수 있도록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국무위원장-트럼프 미국 대통령 정상이 서명한 공동성명 전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최초의 역사적 정상회담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한반도에서 평화체제를 구축과 새로운 북미관계 형성과 관련된 이슈에 대해 포괄적이고 심도높은 의견교환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안전보장을 제공한다고 약속했다. 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흔들리지 않고 굳건한 노력을 재확인했다.

 

새로운 북미관계 형성은 한반도와 전 세계의 번영과 평화에 공헌할 것이라고 확신하며, (이러한) 상호신뢰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인정할 수 있다. 다음은 합의문 전문.

 

1.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두 나라의 국민들의 평화와 번영에 부합되게 새로운 관계를 설립하는데 노력한다.

 

2.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한반도의 한반도 지속·안정적 평화체제 구축에 노력한다.

 

3. 2018년 4월27일 판문점선언을 재차 확인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complete denuclerarization)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4.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POW)및 전쟁실종자(MIA)들의 유해를 즉각 (미국으로)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

 

역사상 처음인 북미 회담은 수십년간의 적대감과 긴장감을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열기위한 중요한 의미를 갖는 획기적인 행사였으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 합의문 조항을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해야 한다.

 

미북은 정상회담의 결과을 이행하기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장관과 북한 고위층인사가 가능한 빠른 시일내에 다음 협상을 할 것을 약속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새로운 미북 관계발전과 세계와 한반도의 평화.번영 증진을 위한 협조를 약속한다. ​
​ 


[2018-06-12 21:09:49]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국민께서도 선거 적극 참여해달라·..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북미정상회담서 성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