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3일 (화) 5:5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ㆍ이혼 요구하는 남편 자는 사이에…빙초산 뿌리고 흉기 휘두른 아내
 
  법원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이혼을 요구하는 남편에게 빙초산을 뿌리고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 한 30대 여성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동식)는 31일 오전 10시30분께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기소된 심모(30)씨에 대한 1차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수의를 입고 법정에 모습을 드러낸 심씨는 변호사를 통해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한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심씨는 지난 3월19일 오전 1시께 서울 강북구 미아동의 한 아파트에서 술에 취해 잠을 자고 있던 배우자 정모씨에게 빙초산을 뿌려 화상을 입히고,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빙초산은 수분이 적고 순도가 높은 아세트산으로, 피부에 닿으면 염증을 일으키는 물질이다.

 

 당시 심씨는 부부간 갈등 관계로 남편이 이혼을 요구하자 화가 나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 조사 결과, A씨는 남편을 살해하기 위해 빙초산을 미리 준비했다. 범행 당일 고글과 장갑을 착용한 채 피해자의 얼굴에 빙초산과 끓는 물을 뿌려 남편의 반항을 제압하려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도망치는 피해자를 쫓아가 성기를 차고 흉기를 휘두르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검찰은 판단했다.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사건 23여 분만인 오전 1시23분께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이 사건으로 남편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 


[2024-05-31 12:51:26]
이전글 검찰 수사 받던 전북지역 건설사 대표 숨진 채 발견
다음글 부산 전세사기…사회초년생·신혼부부 등 102명 보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