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3일 (화) 5:2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ㆍ'민원인에 신상 털려' 김포시 공무원 사망사건…악질 신원 3명 특정됐다
 
  경기남부경찰청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극심한 항의성 민원에 시달리다가 숨진 김포시 공무원 사건과 관련 경찰이 전화로 민원을 제기한 3명 신원을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영장 집행 등을 통해 숨진 A(37)씨에게 지속적으로 전화를 거는 등 민원을 제기한 3명을 특정했다. 경찰은 이들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또 온라인 커뮤니티에 A씨 신상을 공개하고 악성 댓글 등을 작성한 누리꾼 관련 자료를 관계 기관에 요청 후 기다리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일부 관련자 인적사항을 특정했고 조사할 계획"이라며 "온라인상에서 A씨 관련 글을 올린 사람들에 대해서는 관련 기관 자료 회신 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직장 내 괴롭힘 여부 등 확인을 위해 같은 과 직원 컴퓨터 등을 포렌식 한 결과 내부 괴롭힘은 없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김포시 9급 공무원인 A씨는 지난달 5일 오후 3시40분께 인천시 서구 도로에 주차된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앞서 지난 2월29일 김포시 한 도로에 발생한 포트홀(도로 파임) 보수 공사 관련 차량 정체가 빚어지자 극심한 항의성 민원을 받아왔다.

 

 당시 온라인상에는 공사를 승인한 주무관이라며 A씨 실명과 소속, 부서 직통 전화번호 등이 공개됐다. 이후 A씨를 비난하는 글과 항의성 전화가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2024-04-01 14:10:44]
이전글 경찰, 안성 스타필드 번지점프 추락사…"중대시민재..
다음글 검찰 수사 받던 전북지역 건설사 대표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