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4일 (수) 5:0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ㆍ신림동 '묻지마 흉기난동' 이후 잇따른 "살인 예고글"…경찰, 수사 나섰다
 
  경찰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지난 21일 신림동에서 발생한 '묻지마 흉기난동' 사건 이후, 같은 지역에서 '살인을 하겠다'고 예고하는 온라인 글이 두 차례나 더 올라와 시민들의 불안심리가 고조되고 있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전날 오후 10시께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살인 예고글 작성자를 추적 중이다. 이 글은 '신림역 일대에서 여성을 강간 살인하겠다'는 내용으로, 여자 아이돌로 추정되는 사진을 함께 첨부했다고 한다. 해당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하루 전인 24일에도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는 "수요일날 신림역에서 한녀(한국여성) 20명 죽일 것이다"라는 제목의 살인 예고글이 게시된 바 있다. 글 작성자는 30㎝가 넘는 흉기 구매 내역도 함께 첨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해당 글을 작성한 20대 남성은 경찰에 직접 찾아와 자수, 긴급체포됐다. 경찰은 전날 협박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잔혹한 범죄가 발생한 직후 이처럼 온라인에서 유사 범행을 예고하는 글이 잇따르면서, 시민들은 공포심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각종 커뮤니티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조씨의 범행 영상이 여과 없이 확산돼 모방 범죄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에서 특정 지역과 성별 등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글은 실질적인 위협을 준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글 작성자 중 한 명이 언론보도 직후 경찰에 자수했다는 점 등으로 볼 때, 이들이 '단순히 온라인상에서 관심을 끌기 위한 행위였다'는 식으로 주장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한다. 

 

 한편 경찰은 신림동 흉기난동 사건의 피의자 조선(33)의 신상공개를 이날 결정했다. 그는 지난 21일 오후 2시7분께 서울 관악구 신림역 4번 출구 인근 골목에서 흉기를 휘둘러 20대 남성 1명을 살해하고, 다른 남성 3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사전에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이어가는 한편,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를 진행한 상태다.​ 


[2023-07-27 10:59:49]
이전글 '강남 학원가 마약음료 사건' 공범 52명 추가 검거..
다음글 '신앙 생활 하는 사람도 할 수 없는' 엽기행위 방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