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30일 (월) 1:5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산후 우울증·망상에 4개월 아들 살해한 친모
 
  법원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산후 스트레스로 인한 우울증과 망상 등이 있었던 친모가 생후 4개월이 된 아들을 살해한 것관련, 1심 재판부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손주철)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41)씨에게 13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제 갓 생후 4개월가량 지난 아이를 살해했다"며 "자신의 보호를 받는 어린 자녀의 생명을 뺏은 점에서 비난 가능성이 크고, 범익 침해의 결과가 너무나 참담하다"고 판시했다. 다만 재판부는 A씨가 출산 후 우울증으로 인한 심신미약의 상태에 있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출산 후 받은 스트레스로 인해 심한 우울감과 불안감을 동반한 우울증을 앓았다"며 "이로 인해 망상과 같은 정신병적 증상이 나타났다"고 봤다.

 

 이어 "정신병적 증상을 앓지 않았다면 누구보다 간절히 원해 어렵게 얻은 피해자를 살해하는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어떤 형벌보다 무거운 형벌이라고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편이자 피해자의 아버지, 그 가족들 역시 선처를 탄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A씨는 지난 4월14일 오후 5시30분께 서울 자택에서 생후 4개월 된 아들을 질식시켜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같은날 오전 11시께에도 이불로 아들을 살해하려고 시도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아들의 생후 3주 되었던 때 분유를 줘야 할 시간을 10분 정도 맞추지 못해 아이가 울다 지쳐 참든 모습을 봤고, 이후 A씨는 아이의 뇌 손상을 의심해 발달이 멈췄다고 생각하게 되면서 평생 장애인으로 누워 살게 된다고 믿었다고 한다.

 

 특히 장애인이 된 아이의 모습을 상상한 A씨는 스스로 자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아들을 출산 예정일보다 약 한달 빠르게 출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지난 1월부터 자신의 집에서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아기 질식사' 등의 내용을 검색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2월께 아이와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려고 했으나 옥상에 접근할 수 없는 구조로 인해 포기했고, 아이의 목을 조르는 등 수차례 반복적으로 살해 시도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측은 '심신장애 상태에서 범행이 이뤄졌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망상 등 정신병적 증상으로 사물을 변별하거나 의사결정 능력이 미약한 상태였다"고 봤다. 다만 "계획적으로 준비해 실행한 것으로 보이고, 수차례에 걸쳐 같은 시도를 반복했다"며 "심신상실 상태였다고는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2020-11-13 18:06:58]
이전글 제주에서 소나무 230여그루 무단 벌채한 개발업자 결..
다음글 ‘n번방’, ‘박사방’ 성착취 동영상 유포한 스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