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14일 (토) 20:11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검찰, '청와대 특감반원 사망사건' 수사 중인 경찰 압수수색…배경에 관심  [2019-12-02 18:10:05]
 
  검찰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청와대 근무 시절 일명 '백원우 특감반'이라고 불렸던 별도의 팀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진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 사망사건과 관련, 검찰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을 압수수색했다.


그러나 경찰 수사가 끝나지도 않은 상황에서 검찰이 자료 확보차원의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것은 이례적인 경우다 보니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후 3시20분께부터 5시께까지 약 1시간40분 동안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에서 검찰은 전날 숨진 채 발견된 전 특감반원 A씨의 휴대전화, 자필 메모 등 유류품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서울 서초동 한 건물 소재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A씨가 자필로 쓴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도 함께 발견됐다. 메모에는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메시지가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망 당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전달 의혹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검찰은 A씨 당일 오후 6시 A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 내지 면담을 할 예정이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이 같은 상황을 파악하게 됐다고 전했다.

A씨는 청와대 근무 시절 일명 '백원우 특감반'이라고 불렸던 별도의 팀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원우 특감반' 가운데 일부는 울산에 내려가 김 전 시장 수사 상황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2019-12-02 18:10:05]
이전글 '검찰과 달랐던' 재판부 선고…정준영, 1심 징역 6..
다음글 '프로듀스X101' 투표 결과 조작 혐의, PD 등 8명 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