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23일 (월) 6:00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경찰, '친박단체 불법자금 모금 의혹' 새누리당 당사 압수수색  [2017-08-11 17:55:02]
 
  경찰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경찰이 친박(친박근혜)단체 집행부의 비리 의혹과 관련해 새누리당 당사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에 있는 새누리당 당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파면된 박근혜(65) 전 대통령의 탄핵반대 집회를 주도한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 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집행부의 불법 자금 모금과 공금 횡령 의혹을 수사 중이다.

 

 박사모(박근혜를사랑하는모임) 정광용(59) 회장 등 탄기국 핵심 관계자 5명은 2016년 11월부터 지난 2월까지 친박집회 현장 모금과 광고 등을 통해 약 40억3004만원을 불법 모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박사모 등 친박단체는 탄기국을 구성해 지난해 11월19일부터 올해까지 서울 중구 대한문 인근 등지에서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드는 방식의 집회를 주도해 왔다.

 

 탄기국은 박 전 대통령 파면 이후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저항총궐기 운동본부'(국민저항본부)로 이름을 바꾸고 4월5일 새누리당을 꾸려 정당 활동도 병행했다.

 

 정 회장 등은 탄기국을 통해 모금한 거액의 후원금을 유용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탄기국 측은 후원금을 박사모 명의로 된 계좌를 통해 입금 받았다. 박사모 계좌 잔액은 2016년 10월까지 140만5790원 적자였으나 후원이 시작된 11월 돌연 5709만7520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의혹 가운데 하나는 기존에 박사모에서 발생했던 적자를 친박 집회 개최 등을 이유로 메꾸려했던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탄기국 측이 신문에 광고를 내거나 집회를 위한 관광버스를 대절하는 과정에서 뒷돈이 오갔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한편 정 회장은 지난 3월10일 종로구 헌법재판소 인근에서 탄기국이 개최한 탄핵 반대 집회에서 시위 참가자들을 선동하고 집회가 폭력시위로 변질되는 것을 막지 않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법정에서 "집회 당일 폭력 행위를 했다는 가해자들의 진술서를 읽어보니, 지시나 선동으로 폭행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2017-08-11 17:55:02]
이전글 가정폭력 의심 피해자 두고 현장 떠난 경찰 '논란'..
다음글 유병언 시신 발견 신고자, 정부에 '1억 보상금 청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