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9일 (화) 20:4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이태원 클럽 갔다 '코로나19' 양성 판정 받고…직업·동선 속인 인천 학원강사 구속
 
  검찰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이태원 클럽을 갔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확진판정을 받고 직업과 동선을 속인 인천 학원강사가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형사4부(황금천 부장검사)는 4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학원강사 A(24)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초기 역학조사에서 직업과 동선을 속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최초 방역당국 조사에서 학원강사 직업을 숨기고 무직이라고 거짓말을 했으며, 동선도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지난 5월 2~3일 서울 이태원 킹클럽과 포차 등을 방문해 지난 5월 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A씨의 휴대전화 위치정보 GPS를 조회하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으며, A씨로 인해 접촉자들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수십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다.

검찰 관계자는 "향후에도 역학조사 거부 및 방해는 물론 거짓진술·고의적 사실 누락행위 등에 대해서는 구속 수사하는 등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사건은 인천지법 형사7단독 김용환 판사에게 배당됐으며 첫 재판은 오는 25일 열린다.

 


[2020-08-04 17:49:46]
이전글 19년전 성폭행 범죄…DNA분석으로 붙잡혀
다음글 故최숙현 가혹행위 중심인물 3명 법의 심판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