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5일 (목) 4:32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경남 밀양 초등생 납치 20대 용의자 18시간만에 경찰에 붙잡혀  [2018-07-10 18:17:14]
 
  경남 밀양에서 하교하던 초등학생 A양(3학년)을 납치했다 풀어주고 달아났다 창녕에서 검거된 이(28·경북 구미)씨가 10일 오후 밀양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위해 현관을 들어서고 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경남 밀양에서 통학버스에서 내려 집으로 가던 초등학생 초등학생 A양(3학년)을 납치했다가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18시간만에 출어주고 달아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밀양경찰서는 10일 오후 1시50분께 창녕군 한 PC방에서 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이모(27·경북 구미)씨를 미성년자 약취유인 등 혐의로 붙잡았다고 밝혔다.

 

 이씨는 전날 오후 4시께 밀양시 산외면 한 마을회관 인근에서 하교 중이던 초등학생 A양을 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평소 학교를 마친 A양은 통학버스를 타고 오후 4시께 집에서 300m가량 떨어진 마을회관에 내려 귀가하는데 이날은 하교 후 오후 5시40분까지 아무런 소식도 없이 귀가하지 않자 아버지 A씨가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통학버스 블랙박스에 A양이 하차하는 것을 확인한 뒤 실종 예상지역인 마을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탐문수색에 들어갔으나 한동안 행적을 찾을 수 없었다.

 

 또 경찰은 전날 오후 마을 입구 폐쇄회로(CC)TV를 통해 마을 진·출입 차량 등을 확인했다. 또 기동대 1개 중대와 체취견, 과학수사팀 등을 투입해 마을 일대를 수색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께 실종사건을 강력사건으로 공식 전환하고 1개 중대와 탐지견, 과학수사팀을 추가 투입하는 등 수색 인원을 보강한 뒤 마을주민 등 450여 명과 함께 마을 주변 비닐하우스와 공장 등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수색을 벌여왔다.

 

 이씨는 경찰의 수색망이 좁혀지자 수사에 심적 부담을 견디지 못해 이날 오전 9시45분께 마을회관 근처에 본인 소유 1t 트럭을 몰고 와 A양을 내려준 뒤 곧바로 달아났다.

 

 A양은 포터 차량에서 내려 경찰관에게 발견된 뒤  다소 불안정한 모습을 보여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심리적 안정을 취하고 있다.

 

 경찰은 이씨의 1t트럭 동선을 파악한 뒤 추적에 나섰고 결국 이날 오후 PC방에 숨어있는 이씨를 붙잡았다.

 

 이씨는 전날 A양을 태우고 경북 청도를 거쳐 경기 여주로 갔다 이날 오전 마을 현장까지 다시 와 A양을 내려주고 창녕으로 도주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가 모르는 아저씨가 강제로 차에 태우려고 하자 A양이 반항했는데도 강제로 태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아이가 처음에 말을 안 하는 등 불안정한 모습을 보여 먼저 심리적 안정을 취하도록 한 뒤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2018-07-10 18:17:14]
이전글 광주 정신병원 치료감호 살인전과자 도주 하루만에 검..
다음글 경찰, '관악산 여고생 집단 폭행' 사건 주범 7명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