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19일 (화) 10:01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수사 시작 142일만…검찰, '뇌물혐의' 이명박 14일 소환한다  [2018-03-06 20:57:33]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14일 오전 9시30분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오는 14일 오전 9시30분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지난해 10월13일 BBK 관련 고발장이 접수되고 같은 달 16일 수사가 시작된 지 142일째에 이뤄진 소환통보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그동안 진행된 수사 상황을 감안할 때 실체적 진실을 효율적이고 투명하게 밝히기 위해 이 전 대통령 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간 검찰은 다스 실소유주 문제, 국정원 특수활동비 뇌물수수 의혹, 각종 민간 불법자금 수수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해 왔다. 모두 이 전 대통령이 '몸통'인 것으로 의심되는 사건들이다.

 

 다스 관련 수사는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와 서울동부지검에 구성된 특별수사팀이 동시에 진행해 왔다. 이 가운데 동부지검 수사팀은 지난 2월16일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로 의심되는 정황 다수를 발견해 중앙지검에 넘기고 활동을 종료한 바 있다.

 

 이 조사 결과를 토대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를 실제 소유했다는 내부 결론을 내린 상태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게 뇌물수수 혐의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이 대납한 다스 투자금 회수 관련 소송 비용 40억원을 이 전 대통령에게 건네진 뇌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이 전 대통령은 다스 관련 투자금 140억원을 회수하기 위해 청와대 등 정부 기관을 동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직권남용 등 혐의, 다스 실소유주 사실을 숨기고 차명으로 재산을 관리한 의혹에 따라 탈세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여기에 이 전 대통령은 김백준 전 청와대 기획관에게 지시해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도 받는다. 김 전 기획관은 2008년 4~5월께 청와대 인근에서 국정원 특수활동비 2억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때 특활비 전달은 김주성 전 국정원기조실장의 지시를 받은 국정원 예산관이 청와대 부근에서 1만원권으로 현금 2억원이 든 여행용 캐리어를 김 전 기획관에게 직접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여러 민간 불법자금 수수 의혹도 있다. 검찰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연루된 매관매직에도 이 전 대통령이 간여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이 전 대통령 사위인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 이 전 대통령 형인 이상득씨에게 20억원대 뇌물을 건넸고 이 가운데 일부가 이 전 대통령에게 흘러 들어갔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 외에도 이 전 대통령은 김소남 전 한나라당 의원 관련 공천헌금 수수, 대보그룹 뇌물 수수 등 혐의에도 '배후'로 지목된 상태다.

 

 검찰 수사 과정에서 포착된 대통령기록물 관리법 위반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소유 영포빌딩 압수수색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청와대에서 작성된 문건 다수를 확보한 바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측이 불법으로 대통령 기록물을 보관한 것으로 보고, 해당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소환까지 1주일이 남은 만큼 필요한 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1월26일 소환됐지만 3시간만에 귀가한 이상득 전 의원도 7일 다시 소환해 조사한다.

 

 검찰은 전직 대통령인 신분 등을 감안해 이 전 대통령을 한차례 소환하는 것으로 조사를 마칠 방침이다.

 

 이 전 대통령이 출석하면 관련 의혹을 조사해온 첨단범죄수사1부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를 모두 투입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전직 대통령 대해서 필요한 예의는 충분히 지킬 것"이라고 말한 뒤 "그러나 무엇보다도 철저하고 투명하게 수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018-03-06 20:57:33]
이전글 '성폭행 피해 법정싸움 중' 극단적 선택한 30대 부..
다음글 '미투(#MeToo·나도 당했다)' 관련 경찰, 성폭력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