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24일 (일) 7:4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이벤트
 
ㆍ국립발레단, 연기됐던 신작 전막발레 '해적' 11월4일 개막
 
  해적 포스터 (사진=국립발레단 제공)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국립발레단이 다음달 4일부터 8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2020년 신작 전막발레 '해적'을 공연한다.

 

 국립발레단이 2020년 라인업 발표 당시 가장 큰 관심과 화제를 불러 일으켰던 '해적'은 지난 6월 공연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불가피하게 잠정연기가 됐다.

 

 이번 공연은 3막으로 구성된 마리우스 프티파의 오리지널 버전을 송정빈이 재안무해 2막으로 새롭게 변경돼 보다 빠른 전개와 다이나믹한 장면을 연출했다.

 

 또 발레 '해적'의 모티브가 된 영국 낭만파 시인 조지 고든 바이런의 '해적'은 배가 난파되는 비극의 결말로 끝을 맺지만, 이번 국립발레단의 '해적'은 배신자 비르반토를 처단하고 메도라와 콘라드의 아름다운 사랑과 새로운 모험을 향해 나아가는 해피 엔딩으로 마무리된다.

 

 이번 '해적'의 각색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노예시장에서 파샤에게 팔려가는 그리스 소녀 메도라와 귈나라의 캐릭터에서 '노예'라는 설정을 과감히 삭제하고 플로리아나 섬의 '아름다운 소녀 메도라'와 '마젠토스 왕국의 대사제 귈나라'로 설정한 것이다.

 

 이로써 작품의 전개 또한 각색돼 해적단이 정박한 아름다운 섬 플로리아나에서 펼쳐지는 메도라 구출작전과 해적단의 2인자 비르반토의 배신, 그리고 메도라와 해적단의 두목 콘라드의 아름다운 사랑이야기로 한 편의 드라마를 장식한다.

 

 송정빈 안무가를 비롯해 이번 작품에서 주요 역할을 맡은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박슬기, 이재우 등은 한 목소리로 이번 작품의 명장면으로 "1막 해적단의 군무 장면"을 꼽았다.

 

 작품의 도입부 부분에서 선보이는 이 장면은 남성 무용수들의 강렬한 에너지와 박진감 넘치는 분위기로 관객을 압도한다. 또 안무가 송정빈은 해적단 두목 콘라드의 첫 등장 장면 역시 심혈을 기울여 만든 장면으로 꼽았다.

 

 이번 '해적'에서는 세 팀의 무대를 만나 볼 수 있다. 메도라-콘라드-알리 역에 캐스팅된 세 팀은 박슬기-이재우-김기완, 김리회-박종석-구현모, 박예은-허서명-하지석 등이다. 세 팀이 각 2회씩 무대에 오른다.

 

 작·편곡에는 김인규 작곡가가 참여해 안무가와의 긴밀한 협업을 이뤄 각 캐릭터와 장면의 감정선을 이끌어 가는 음악으로 작품의 깊이와 풍미를 더했다.


[2020-10-22 18:15:35]
이전글 뮤지컬 '에어포트 베이비', 3년 만에 돌아온다…11..
다음글 생활 속 목재 모습은? '목재 카페 게시물 공모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