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4일 (수) 15:5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신축 건물 '도로명 주소' 착공신고 시 자동 부여
 
  건물 신축 시 주소 부여 절차 개선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올해 하반기부터 건축물 신축 시 건축주가 자치단체 건축 담당부서와 주소 담당부서에 각각 민원을 신청해야 하는 불편함이 사라진다.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는 건축물 신축 시 착공신고가 완료되면 건축주가 신청하지 않아도 자치단체가 알아서 건물주소를 부여하도록 업무절차와 시스템을 개선한다고 21일 밝혔다. 

 

그동안 건물 신축 시 건축주가 건축법에 따라 자치단체 건축 담당 부서에 '착공신고'를 한 후 도로명주소법에 따라 주소 담당부서에 '건물주소 부여'를 따로 신청해야만 했다. 

 

복잡한 민원 처리를 위해 건축주는 자치단체를 여러 번 방문하거나 온라인으로 다수 민원 포털사이트를 접속해야만 했다. 특히 건물 사용승인(준공)을 신청하기 위해서는 먼저 건물주소를 부여받아야 하는데 건축주가 이를 알지 못해 준공 신청이 최대 14일 늦어지는 불편이 있었다.

 

이를 위해 행안부는 주소정보관리시스템을, 국토부는 건축행정시스템을 개선해 민원정보 공동 활용 등 관련 기능을 올해 하반기까지 구축하기로 했다. 

 

국토부 측은 "도로명주소법에 따르면 자치단체는 민원인으로부터 주소 부여 신청이 없어도 건물 등에 주소를 직권 부여할 수 있는데 이러한 법적 근거를 활용해 이중 민원 신청으로 인한 국민 불편을 없애는 것이다"고 했다.​ 


[2024-02-21 11:57:23]
이전글 장기요양기관 CCTV 설치·관리 실태점검..시정·과태..
다음글 고립·질병 어려움 겪는 청년도 '일상돌봄 서비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