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2월28일 (일) 0:5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코로나19 의료진·방역인력에 24시간 아이돌봄서비스 지원
 
  아이돌봄서비스 의료‧방역 종사자 특례지원 안내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여성가족부는 코로나19 현장에서 고생하는 의료진과 방역 종사자들의 자녀 돌봄을 지원하기 위해 아이돌봄 서비스에 대한 정부지원을 한시적으로 확대한다.

 

정부지원은 의료기관, 선별검사소, 기타 방역대응기관에 근무하는 의사, 간호사, 간호조무사, 임상병리사, 방사선사 등 현장 필수 보건의료인력과 지원 인력이다. 

 

아이돌봄 지원 기준에 따라 만 12세 이하 자녀가 있고 양육공백이 발생한 가정을 대상으로 한다. 양육공백은 아동이 학교, 어린이집, 유치원, 학원 등을 이용하지 않고 집에 있는 시간에 부모가 맞벌이로 돌볼 수가 없는 경우다.   

 

정부는 현재 소득수준에 따라 아이돌봄 서비스 비용의 0%∼85%를 지원하고 있는데 의료인력에게 60%∼90%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소득 수준이 가장 높은 '라'형(중위소득 150% 초과) 가구 기준으로 이용가정이 부담해야 할 시간당 서비스 요금은 1만40원에서 4,016원으로 최대 60%까지 줄어든다. 

 

이번 의료인력 지원특례에서는 24시간 근무하는 방역 업무의 특성을 감안해 이용시간과 요일에 제한 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아이돌봄서비스를 처음 이용할 경우 우선 국민행복카드를 발급받고 소득증빙서류를 지자체에 제출해 소득판정을 받은 후 아이돌봄서비스 홈페이지에서 신청을 해야 했다. 이번 특별지원은 신속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소득판정 전이라도 아이돌봄서비스 누리집(www.idolbom.go.kr)에서 신청을 하고 바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현재 코로나19 관련 의료·방역 종사자는 약 3만9천여 명으로 추정되며 간호협회를 통해 돌봄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인원을 사전 조사한 결과를 감안할 때 약 3천여 명이 신청할 것으로 복지부는 예상했다. 이번 특별지원은 신학기 시작으로 돌봄 수요가 많아지는 3월부터 실시된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이번 아이돌봄서비스 특례지원으로 오늘도 땀에 젖은 방호복을 입고 자신의 일을 묵묵히 수행하고 있는 의료진과 방역 종사자들이 자녀 돌봄 걱정을 덜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2021-02-23 10:46:48]
이전글 3월부터 꽃게‧참조기용 고성능 그물 보급
다음글 국가보조금 한 번에 확인 '보조금24'..13개 지자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