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5월24일 (목) 20:39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주간 자매지 뉴스
 
ㆍ산불예방 국립공원 일부 탐방로 통제  [2018-02-12 12:25:49]
 
  국립공원 통제 기간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최근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산불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전국 국립공원 일부 탐방로가 전면 통제된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월 15일부터 5월 15일까지 전국 국립공원의 일부 탐방로를 통제한다고 밝혔다.


전국 국립공원의 탐방로 605개(길이 1,996㎞) 구간 중 산불 취약지역인 지리산 의신마을∼세석평전, 설악산 백담사∼대청봉 구간, 계룡산 상신마을~구재~만학골, 가야산 신계동~상왕봉, 속리산 미타사~북가치~민판동, 치악산 황골삼거리∼남대봉, 태백산 금천∼절터골∼소문수봉 등 146개(길이 649㎞) 탐방로는 입산이 전면 통제된다. 나머지 459개 탐방로 1,347㎞는 평상시와 같이 이용이 가능하다.


공단은 산불발생 우려 구간에 설치된 카메라 94대와 탐방로 입구에 설치된 폐쇄회로텔레비젼(CCTV) 285대를 이용해 산불 상시 감시를 실시한다. 또한 산불 진화용 차량 59대와 산불신고 단말기 266대를 활용해 산불이 발생할 경우 조기에 진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립공원 경계의 논과 밭두렁에서 비닐 등 농업폐기물을 불법으로 소각하는 행위를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특히 국립공원 내 흡연, 인화물질 반입, 통제구역 무단출입 등 위법 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국립공원에서 흡연, 통제구역 무단출입 등 위반 행위가 적발될 경우 최대 5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용민 국립공원관리공단 안전방재처장은 “최근 강추위와 건조한 날씨가 연일 지속되면서 산불발생의 위험이 예년에 비해 커졌다”며 “산불이 발생하지 않는 안전한 국립공원을 만들기 위해 동원 가능한 인력과 장비를 적극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고 했다.

​ 


[2018-02-12 12:25:49]
이전글 브라질 황열 환자 발생 증가..출국 전 황열 예방접종 ..
다음글 체험활동지 연동 스마트폰용 증강현실 콘텐츠 개발